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상세정보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지은이 매튜 코델 지음
    발행처 비룡소
    발행연도 2018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갈윤주
    자료찾기

책소개

‘헥헥헥, 끼잉끼잉, 아우우우우, 왈왈!’ 눈 쌓인 숲속에서 동물들의 울음소리가 울려퍼지는 이 그림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사람의 목소리가 없습니다. 물론 등장인물의 이름도 없습니다. 글씨라고는 가끔씩 등장하는 동물 소리를 흉내 낸 말이 전부입니다. 그래서인지 거칠게 표현된 수채화 그림과 인물들의 표정에 더욱 몰두하게 되는지도 모릅니다. 다른 그림책과 비교되는 차이는 작가가 등장인물의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빨간 망토를 두르고 등장한 소녀는 얼굴 전체를 통해 감정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덮어 쓴 모자와 꽁꽁 감싼 마스크 사이로 눈만 빼꼼 내놓은 채 오직 눈동자만으로 마음을 표현합니다. 놀라운 것은 이렇게 하는 것만으로도 걱정, 안타까움, 두려움 등의 풍부한 감정이 잘 나타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짙은 회색으로 표현된 늑대는 하얀 눈과 대비되어 더욱 위협적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작가는 인간인 소녀와 무시무시한 늑대무리 사이의 묘한 긴장감을 ‘아기 늑대’의 등장으로 서서히 해소시킵니다. 늑대와 소녀는 서로 말 한마디조차 할 필요가 없었을지 모릅니다. 그들은 눈보라 속에서 비슷한 처지였고 주고받는 눈빛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 수 있었으니까요. 무리에서 떨어져 나와 길을 잃은 아기 늑대를 엄마 늑대에게 데려다 준 용감한 소녀는 정작 자신을 지켜내지 못하고 끝이 없이 펼쳐진 황량한 눈밭에서 길을 잃고 마는데요. 소녀는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이 그림책은 2017년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작이자 2018년 칼데콧 대상 수상작입니다. 그림책의 원제목은 ‘Wolf in the Snow’이며, 제목에서 드러나듯이 눈보라 속에서 펼쳐지는 사람과 동물의 우정이 아름다운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