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상세정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은이 루스 화이트 지음 ;김세혁 옮김
    발행처 라임
    발행연도 2018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고정주
    자료상세보기

책소개

이 책은 마음속 비슷한 상처를 극복하고 성장해 가는 열네 살 소녀 집시와 그의 사촌이자 동갑내기인 우드로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느 날 집시의 이모인 벨이 사라졌다. 경찰들의 수사에도 진척이 없어 이모가 실종된 뒤로 몇 달이 흐르고, 이모부는 술에 절어 산다는 소문이 들려온다. 외할머니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모의 아들, 우드로를 외갓집으로 데려온다. 집시는 어린 시절 아빠를 사고로 여의고 새 아빠, 엄마와 함께 외가 옆에 살고 있다.
실종된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있는 우드로와 아빠의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매일 밤 악몽에 시달리는 집시는 같은 학교에 다니며 금세 친해진다. 그들은 각자의 아픔을 감춘 채 날마다 새롭고 즐거운 일상을 살아가려고 애쓰지만 주변 사람들의 지나친 관심과 언행으로 슬픈 기억은 자꾸만 들추어진다.
이 책은 1996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후 1997년 “뉴베리 아너 상”,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책”, 미국도서관협회가 선정한 “청소년을 위한 최고의 책” 등 여러 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뒤늦게 소개되는 숨겨진 걸작이다. 우울한 여건에 놓인 주인공들이지만 그들이 되짚어보는 과거의 이야기는 어둡지만은 않다. 작가는 이 사연들을 재치 있는 감각으로 다시 끌어내 독자와 공감하도록 이끈다. 봄으로 시작된 계절이 여름과 가을로 변화되는 과정이 아름답게 묘사되어 소설의 장면이 읽는 이의 눈 앞에 그림처럼 펼쳐진다. 결국 감당하기 힘든 아픔을 마주하게 된 집시와 우드로가 진실을 외면하지 않고 받아들임으로써 한층 더 성숙한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 감동적이다. 가족의 따뜻한 사랑, 서로를 의지하며 더욱 돈독해지는 친구와의 우정이 깊은 감명을 주는 청소년소설이다.